문 대통령,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 개최…농업협력 확대

입력 : 2019-09-27 16:07 수정 : 2019-09-27 16:07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농업부분 등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불가리아 총리가 한국을 찾아 정상회담을 한 것은 1990년 두나라가 수교한 이래 처음이다.

두 정상은 ▲농업 ▲교역·투자 ▲에너지·인프라 ▲국방·방산 ▲문화·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5월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 당시 불가리아 정부가 수색작업에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불행한 선박사고 때 보리소프 총리가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보내주시고, 신속한 수색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해 주신 데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보리소프 총리는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와 한국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불가리아 정부의 확고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동안 불가리아가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지지성명을 발표하는 등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준 데 사의를 표명했다.

 임현우 기자 limtech@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