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ASF 강력한 초동대처 주문

입력 : 2019-09-17 16:21 수정 : 2019-09-17 16:22

철저한 차단방역·범정부 선제적 대책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것과 관련, 확산 방지를 위해 초동 단계에서 철저한 차단방역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ASF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대책을 발표하는 등 더 번지지 않도록 예찰은 물론 소독조치 강화 등이 발 빠르게 조치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도 오늘 아침에 초기에 확산하지 않게 철저한 차단과 관리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조치가 이뤄지고 있어 사태 추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관계 부처 장관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ASF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총리는 회의에서 “주변 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이 질병은 확산 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매뉴얼대로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부처별 대응책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우선 농식품부에 발생농장과 관계농장의 돼지 살처분, 거점별 소독시설 운영, 축사 및 농장 출입차량 소독,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전면 금지, 야생멧돼지 농장 접근 차단, 신속한 역학조사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6000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방역과 신고 요령을 세밀하게 안내·홍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외교부·국토교통부·관세청 등에는 “불법축산가공품의 국내 반입을 막도록 여행객들에게 더 치밀하게 홍보하고 ASF 발생국 여객기와 선박에 대한 일제검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환경부에는 “남은 음식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복지부에는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ASF가 사람에게 전파되지 않는다는 점을 널리 알릴 것”을 각각 주문했다. 

서륜 기자 seolyoo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