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 내습…경남, 나무 쓰러짐·침수 등 피해 잇따라

입력 : 2022-09-06 07:55 수정 : 2022-09-06 17:00
HNSX.20220906.001348010.02.jpg
경남 고성군 동해면 침수피해 현장. 사진제공=경남도 소방본부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4시50분께 경남 거제 부근에 상륙하면서 경남에서는 많은 비와 강풍으로 인한 옹벽 무너짐, 침수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현재 경남 18개 시·군 전역에 태풍경보가 발령 중이다.

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힌남노 영향권에 접어든 5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경남도소방본부에는 총 95건, 창원시소방본부에는 28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새벽 창원에서는 나무가 도로 등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오전 3시55분 진해구 이동에서, 3시45분 마산합포구 우산동에서, 3시20분 북면에서 나무 쓰러짐 신고가 접수됐다.

비슷한 시간 통영시 산양읍에서도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인 안전조치에 나섰다.

또 함양군 함양읍 식당과 고성군 동해면 모텔을 포함한 상가와 주택 16곳에서 침수가 발생해 소방당국에 배수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단 현재까지 경남지역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침수나 산사태 위험을 피해 인근 마을회관·경로당·학교 등으로 대피에 나선 인원은 2507명으로 집계됐다.

경남도는 6일 오전 4시30분을 기해 제11호 태풍 ‘힌남노’ 북상에 따른 산사태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경남도는 태풍 힌남노가 매우 강한 상태로 북상함에 따라 도내 산사태 예측정보 ‘경보’ 발령 시·군이 30% 이상 발생해 위기경보 수준을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 시·군에 대해 자연휴양림·가로수·임도·수목원·임산물 등 산림분야 피해 상황을 파악해 달라고 요청했다.

‘힌남노’는 계속 북북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경남권 동부를 지나 동해 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힌남노는 북북동진을 계속하면서 경남동부와 경북남부동해안을 지나 동해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남지역은 6일 오후부터 태풍 영향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창원=최상일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