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기 준비] 개인연금 꼭 가입…실손의료보험 준비를

입력 : 2021-04-07 00:00

[생애주기별 자산관리 전략] ⑤·끝 은퇴기

5500만원 이하 근로자

연 400만원 연금저축 땐 최대 66만원 세액공제 혜택

질병 대비 보험 검토 필요

재산 상속·증여 계획 있다면 공제 혜택 미리 꼼꼼히 살펴야

 

은퇴 이후 삶이 점차 길어지는 요즘은 생애말까지 자금이 고갈되지 않게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3층(국민·퇴직·개인) 연금은 물론 필요한 보험에 가입해 의료비 지출을 대비해야 한다. 또 상속과 증여도 미리 생각해둬야 세금을 아끼고 분쟁도 방지할 수 있다.


◆개인연금 가입은 필수=국민연금연구원이 발표한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2018)’에 따르면 은퇴 뒤 필요한 노후생활비는 부부 기준 최소 월 176만원이다. 적정 생활비는 이보다 많은 243만원이다. 국민연금과 퇴직연금뿐 아니라 개인연금도 꼭 가입해야 하는 이유다.

개인연금은 납입기간 동안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에 따라 연금저축과 연금보험으로 구분된다. 현재 가입할 수 있는 연금저축 상품은 보험과 펀드다. 이 중 생명보험사에서 가입할 수 있는 연금저축보험은 원금이 보장돼 인기가 많다. 사망할 때까지 기간에 상관없이 계속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사고나 질병으로 일찍 사망하더라도 ‘최저 보증기간’이 있기 때문에 정해진 기간에는 연금을 보장받을 수 있다.

세액공제도 연금저축의 매력이다. 연소득 55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연 400만원을 연금저축에 넣으면 66만원(16.5%)을 돌려받는다. 중도에 해지하면 공제받았던 세금을 토해내야 한다. 연금보험은 보험료를 내는 동안에는 세제 혜택이 없다. 다만 10년 이상 유지하거나 55세 이후부터 종신연금으로 받으면 연금 수령 때 보험 차익에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런 장점으로 세액공제 한도를 초과한 사람이 가입하면 좋다.

주택연금은 은퇴 후 추가로 소득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주택연금은 부부 중 한명이 만 55세 이상이고, 보유한 주택가격이 공시가 9억원(시가 12억∼13억원) 이하인 내국인이라면 가입할 수 있다. 시가 기준 5억원짜리 집을 담보로 종신형에 가입하면 올 1월 기준만 60세 가입자는 월 106만1000원을, 만 80세 가입자는 월 239만2000원을 받을 수 있다.


◆보험을 활용한 진료비 준비=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평생 사용하는 진료비의 절반을 만 65세 이후에 지출한다. 이를 대비해 노후실손의료보험·간병보험·유병자보험 등을 눈여겨보는 것이 좋다. 노후실손은 만 80세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실손은 중복 보장이 안되므로 한개 이상 가입할 필요가 없다.

유병자보험은 질병을 앓고 있거나 과거 병력이 있는 사람도 가입할 수 있다. 가입 요건을 완화한 대신 보장 범위가 좁고 보험료가 일반 보험보다 2∼5배 비싸다. 대신 기존에 병력이 있던 사람도 고혈압·뇌혈관질환 등 비급여항목의 비율이 높은 질병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기존 질병과 관련된 질병을 제외한 위험은 일반인과 똑같은 혜택이 적용된다.

간병보험은 보험기간 중 치매 또는 활동불능 상태가 돼 다른 사람의 간병이 필요할 때 간병자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다만 상품에 따라 보험금을 지급하는 장기요양등급 기준이 달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최고 세율 50%…상속·증여 계획= 상속세와 증여세는 최고 세율이 50%에 달하기 때문에 공제 혜택을 미리 알아둬야 한다. 상속과 증여의 차이는 증여자의 사망 여부다. 둘은 세율이 같지만 공제 혜택이 다르다. 상속의 공제 혜택이 더 많다. 상속과 증여는 누진세율을 적용하기 때문에 재산 일부를 미리 증여하는 예도 많다. 하지만 상속과 증여는 10년 합산과세다. 증여를 하고 10년 내로 사망하면 상속으로 간주한다는 뜻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상속·증여 때 세금을 절약하는 방법으로 ▲5억∼30억원이 공제되는 배우자 상속공제 활용 ▲동거주택가액의 40%(한도 5억원)를 공제받을 수 있는 동거주택 상속공제 활용 ▲ 증여세는 증여 당시 가치로 계산하기 때문에 가치가 많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재산부터 증여 등이 있다.

정단비 기자 welcomerai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