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설치부터 농산물 판매까지 전방위 집중 지원”

입력 : 2020-11-23 00:00

01010100601.20201123.900007491.05.jpg

 

농협이 대대적인 농축산물 유통혁신에 착수했다. 산지와 소비지 유통체계를 대수술해 국내 농축산물 유통허브로 자리 잡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농협 올바른유통위원회를 7개월간 운영하며 농민과 소비자가 함께 웃을 수 있는 유통혁신의 방향까지 설정한 상태다. 농협의 유통혁신 방향을 4회에 걸쳐 심층 분석한다.


 

농협 유통 혁신 이렇게 추진된다 ① 생산부터 판매까지 스마트하게 

2023년 청년농 500명 대상 농협스마트출하회 구성·육성

생산·제조 설비 공급사업 추진 농산물은 브랜드 만들어 판매

공동 드론방제단 확대하고 스마트농기계도 순차적 공급

산지유통시설도 자동화 계획


농협은 농촌인구 감소와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유통혁신방안으로 농축산물 생산·유통의 스마트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스마트팜 확산에 대비해 농자재 지원부터 생산·판매까지 스마트영농 일관 지원체계 구축을 추진하는 게 대표적이다. 산지유통시설은 인력 운영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스마트하게 탈바꿈시킨다는 복안이다.



◆스마트팜, 시작부터 끝까지 지원=스마트팜에 대한 전방위적인 지원시스템을 만든다.

우선 스마트팜 농사를 시작하려는 청년농이나 귀농인들을 집중 지원한다. 정부가 주도하는 스마트팜혁신밸리와 농협이 운영하는 청년농부사관학교를 나온 졸업생들을 조직화해 이들의 영농 정착을 지원한다는 게 농협경제지주의 방침이다.

2023년까지 스마트팜혁신밸리는 964명, 청년농부사관학교는 672명의 졸업생을 배출할 예정이다. 이들의 30%인 500명을 대상으로 2023년에 ‘농협스마트출하회(가칭)’를 구성·육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이후 스마트팜 영농단계에서 종합적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플랜트(생산·제조 설비 일체) 공급사업도 추진한다.

농민들이 농협을 통해 스마트팜을 설치하고, 스마트영농에 필요한 비료·농약·종자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추겠다는 뜻이다.

내년까지 스마트팜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2022년에는 시설 설치 및 전용 자재 공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농협케미컬·남해화학·농우바이오 등 농협중앙회 자회사와 스마트팜 설치 전문 외부 스타트업 등이 플랜트 공급사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플랜트 공급사업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스마트팜에서 생산한 농산물의 판매에도 적극 나선다. 스마트팜 농가들에 최신 시장 동향을 분석해 유통정보를 제공하고 수확작업도 지원한다. ‘농협스마트출하회(가칭)’가 생산한 농산물을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어 책임 판매에도 나설 계획이다.

◆기계화·자동화로 노동력 줄이고 효율 높여=농협은 스마트팜을 넘어 생산·유통 전반의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우선 농작업의 생력화를 위해 스마트농기계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현재 4개인 공동 드론방제단 참여농협을 2023년까지 50곳으로 확대하고, 지방자치단체 지원을 받는 민관합동 드론방제단도 2023년까지 100곳을 육성한다.

자율주행과 원격제어가 가능한 스마트농기계도 순차적으로 공급해 영농 고도화를 이루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올해 반자율주행 이앙기를 도입한 데 이어 내년에는 자율 이앙기·트랙터, 2022년에는 자율 콤바인을 공급한다.

인건비 상승 등으로 적자에 허덕이는 산지유통시설들은 자동화와 디지털화를 통해 운영 효율을 높일 방침이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접목해 실시간 원격제어시스템을 설치하고, 농협간 물류협업 및 릴레이 마케팅이 가능토록 한다는 복안이다.

농협미곡종합처리장(RPC)은 RPC시스템과 경제통합시스템을 연계해 업무자동화를 확대하고, 건조저장시설(DSC)을 원격관리해 수매·가공·유통관리를 효율화한다는 계획이다.

축산은 스마트 생산 지원시스템을 확충한다. 한우는 우량 송아지 생산 안정화와 공급체계 효율화를 추진하고, 양돈은 품종 개량과 생산성 향상을 강화한다.

윤슬기 기자 sgyoo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