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콕 세상] 8월14일, 택배 없는 날

입력 : 2020-08-12 00:00

“우체국, 13·14일 신선식품 배송 쉽니다”

택배노동자 휴식 부여 취지



택배노동자들이 올해 처음으로 공식적인 여름휴가를 떠난다. 8월14일이 ‘택배 없는 날’로 정해지면서 임시 공휴일인 17일까지 총 나흘을 쉴 수 있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CJ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 등 택배사들이 가입한 한국통합물류협회와 합의해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했다. 이에 전날인 13일부터 택배 접수를 제한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도 택배업계가 정한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기로 했다. 우체국은 13~14일 이틀 동안 신선식품에 대한 소포우편물을 접수하지 않는다. 다른 소포우편물은 꼭 필요한 것만 받되 17일까지 배달이 지연된다.

우체국 관계자는 “접수가 거절되거나 접수를 하더라도 배달이 늦어질 수 있다”면서 “가급적 13~14일에는 소포나 택배를 맡기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택배 없는 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택배물량이 급증한 택배노동자에게 휴식을 주자는 의미에서 제안됐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택배 없는 날 지정 소식에 “기사님들이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며 “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함규원 기자 one@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