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스스로 밭 갈고 수확하고…‘무인경작’ 시대 성큼

입력 : 2020-07-20 00:00
게티이미지뱅크

[기획] 농업의 4차산업혁명 (중)첨단농기계

미래 농업·농촌 풍경

ICT와 접목해 노동력 대체 최적의 데이터만 입력하면

트랙터 등이 알아서 농사 ‘커넥티드 팜’ 완성 머지않아

인프라 구축 등 지원 필요

 

‘트랙터가 알아서 밭을 갈고, 드론이 자율비행으로 밭에 농약을 뿌린다.’

이같은 모습은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가까운 미래에 우리 농업·농촌에서 보게 될 풍경이다.

4차산업혁명의 혜택으로 미래의 농촌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탑재한 미래형 농기계가 노동력을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은 현재 심각한 인력난에 시달리는 데다 급속한 고령화로 노동력 감소 추세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첨단농기계에 더욱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업기계화 기본계획’에 따라 미래 첨단농기계를 개발·보급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와 발맞춰 국내 농기계업계도 첨단농기계 개발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자율주행 트랙터와 이앙기를 속속 선보이고, 농업용 로봇과 드론도 점차 활용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접목로봇은 이미 농업 현장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딸기 수확용 로봇은 개발을 마친 후 현장 투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미래형 농기계의 종착지는 농장 주인이 최적의 데이터를 입력하면 드론이 농장 사진을 찍고 그 정보를 받은 로봇과 트랙터가 스스로 알아서 농작업을 하는 ‘커넥티드 팜(Connected Farm)’이다.

하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있다. 전문가들은 “미래형 농기계와 농업용 로봇산업 등이 활성화되려면 ICT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이에 맞는 정책적 뒷받침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호천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