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축사·노지에…똑똑, 스마트팜 들어갑니다

입력 : 2020-07-13 00:00 수정 : 2020-07-14 10:16

[기획] 농업의 4차산업혁명 (상)스마트팜

정부 사업추진 현황과 방향

농가에 첨단 설비 보급 확대

파프리카·토마토 등 수출품목 전체 시설면적 스마트화 목표

혁신밸리 등 시범단지 조성 기술 개발·전문가 양성 온힘
 


‘변해야 살 수 있다’는 인식이 우리 농업 전반에 번지고 있다. 농촌 고령화와 공동화로 일손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처럼 어려워진 가운데, 수입 농산물의 공세에 맞서 농축산물의 경쟁력을 끌어올려야 하는 숙제마저 떠안게 돼서다. 전문가들은 정보통신기술(ICT)의 농업 접목을 문제해결의 실마리로 본다. 정부도 이런 인식에 발맞춰 ‘농업의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 정책은 크게 두 방향에서 진행되고 있다. 우선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드론 등 ICT가 접목된 스마트팜 설비를 농업현장에 보급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확산사업’을 통해 지난해까지 시설원예농업분야에 5383㏊ 규모의 스마트온실을 보급했고, 스마트축사도 2390농가에 보급했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온실을 7000㏊로, 스마트축사는 5750가구로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022년까지 파프리카·토마토·화훼 등 주요 수출품목 시설면적 전체를 스마트화할 것”이며 “스마트축사 목표인 5750가구는 주요 축종 전업농가 2만3000가구의 25%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축산분야에서는 지난해부터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 사업도 추진 중이다. 강원 강릉, 충남 당진, 경북 울진 3곳에 2022년까지 스마트축산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더 나아가 2018년에는 노지의 스마트화도 시작했다. 시범사업 대상지역으로는 충북 괴산과 경북 안동이 선정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정밀·자동관수 설비 등을 해당 지역에 구축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97억원을 들여 농기계를 통한 자동 수확시스템, 데이터에 기반한 유통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농식품부의 스마트팜 관련 전체 예산 2563억8100만원 가운데 ‘스마트팜 확산사업’ 예산은 55.1%(1412억8600만원)를 차지한다. 이 비율은 2015년만 해도 81.6%에 이르렀다. 농식품부가 스마트팜 확산사업 비중을 줄이는 대신 최근 집중하는 일은 ‘스마트팜 생태계 조성’이다.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해 지속가능한 농업의 스마트화를 이끌겠다는 취지다. 대표적인 정책이 ‘스마트팜 혁신밸리’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혁신밸리 4곳을 조성한다는 목표 아래 전북 김제, 전남 고흥, 경북 상주, 경남 밀양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미 김제와 상주에서는 착공이 이뤄졌다. 혁신밸리에는 ICT 기자재, 신품목 등을 연구하는 실증단지와 청년농 대상의 임대형 스마트팜이 들어설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2022년까지 600명의 스마트팜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2018년부터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2곳(전북·경북)의 보육센터에서 104명의 보육생을 모집해 실습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 2021년까지 강원과 충북에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을 조성해 초기자본과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들에게 임대해줄 계획이다.

양석훈 기자 shaku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