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 농민수당 도입 등 ‘농가 기 살리기’ 심혈

입력 : 2019-11-18 00:00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

내년부터 한농가당 연 60만원 지급 방침

쌀·한우 등 5대 품목 공동브랜드화 눈길

농촌관광 활성화·청년농 육성 ‘미래 준비’
 


“정읍을 스마트한 농생명 도시로 만들어나가겠습니다.”

유진섭 전북 정읍시장은 ‘농업이 모든 산업의 뿌리’라고 확신한다. 특히 생명을 키우는 농업·농촌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이 농민의 기를 살리는 디딤돌이라고 믿는다. 이를 실천하듯 유 시장은 취임 이후 지역농업 발전과 농가소득 창출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그리고 많은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농업인 공익수당’이다.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내년부터 한농가당 연 60만원을 지원한다.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농산물 제값 받기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농산물 수취가격을 높일 수 있는 많은 정책들을 마련·시행하고 있다. 우선 대표농산물 육성을 위해 정읍농산물 공동브랜드인 <단풍미인>을 탄생시켰다. 쌀·한우·토마토·수박·복분자 등 5대 품목에 공동브랜드를 사용하면서 소비자 인지도가 높아지고 농가소득도 눈에 띄게 올랐다.

전문생산단지 조성과 농가조직화로 농업의 생산토대도 다지고 있다. 쌀 생산단지와 배 전문생산단지 조성, 정읍수박연구회 조직이 대표적인 사례다.

농산물 팔아주기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고 대형 유통업체와의 시장교섭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특히 고추·오이 등 9개 품목을 전략적으로 육성, 공동선별과 물류 표준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농업의 외연 확대와 신규시장 개척을 위해 자생차와 반려동물용 사료작물 생산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 시장은 영농 안정성 강화, 농민 삶의 질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을 유도, 자연재해로 인한 영농의 불확실성을 줄이면서 농민 자녀 대상 장학금 지원을 확대해 농가의 경제적 부담도 덜어주고 있다. 또 여성농업인들이 보다 많은 농업 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측면 지원하고 있다. 지역 자원을 활용한 전통발효주·식초 가공 교육과 천연염색전문가·약용식물관리사 과정을 열어 여성농업인의 사회진출을 돕고 있다.

농촌관광 활성화와 청년농 육성 등은 유 시장이 미래농업을 위해 준비하는 정책이다. 이를 위해 ‘도시민이 찾는 농촌’을 만들고, 청년농 육성과 귀농·귀촌 확대로 ‘지속가능한 농업’을 만들어가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또 경쟁력을 갖춘 농업도시를 위해 각종 축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내장산 단풍과 구절초 꽃을 활용한 축제를 열고 단풍빵과 구절초 막걸리, 구절초 향수 등 향토상품 개발에도 여념이 없다.

이렇듯 ‘더불어 행복한 더 좋은 정읍’을 위해 발로 뛰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는 유 시장은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아 7월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수여한 ‘2019 대한민국 지방자치발전 대상’을 탔다. ‘지역농업발전 선도인상’ 수상과 관련해 유 시장은 “정읍의 뿌리인 농업에 가치를 더해 더 건강하고 똑똑한 농촌을 만들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겠다”면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실현사업들을 적극 펼쳐 농업·농촌·농민이 행복한 정읍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읍=황의성 기자 ystars@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