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담] 십전대보탕과 쌍화탕, 감기 예방…피로해소 도움

입력 : 2019-11-06 00:00

잘 알려진 십전대보탕과 쌍화탕은 몸의 기운이 쇠했을 때 기운을 북돋아주기 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보약이다. 어떤 효능이 있고 어떤 약재가 들어가는지 알아보자.



◆십전대보탕(十全大補湯)=이름 자체에 모든 것(十)을 온전하고(全) 지극하게(大) 보(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원기회복에 도움을 주며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 효과가 좋아서 많이 처방하고 흔하게 먹는 보약이다. 추위를 잘 타고 식은땀이 많이 나는 사람, 입맛과 의욕이 없는 사람, 감기에 자주 걸리는 사람 등이 먹으면 좋다. 인삼·백출·백복령·감초·숙지황·백작약·천궁·당귀·황기·육계 등의 약재가 사용된다. 모든 약재를 같은 양으로 준비해 물을 붓고 끓여서 마시면 된다. 열가지 약재를 모아 만든 상품도 판매돼 손쉽게 구할 수 있으니 집에서 십전대보탕 끓이기에 한번 도전해보자.



◆쌍화탕(雙和湯)=피로해소에 효능이 탁월하며 간기능 개선 및 항염증 효과가 있다. 몸이 허약해서 감기에 잘 걸리는 사람에게도 흔하게 처방된다. 백작약·숙지황·황기·당귀·천궁·계피·감초가 들어간다. 마시기 수월하게 대추와 생강을 더하기도 한다. 십전대보탕과 마찬가지로 쌍화탕 재료를 모아 만든 상품도 판매되고 있으니 쉽게 구할 수 있다.

 

이상희 기자 montes@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