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농협도 ‘일손지원사업’ 영농철 인력부족 해결 힘 보태

입력 : 2019-06-28 00:00

농번기에 일손이 귀한 것은 어느 지역이나 마찬가지다. 이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와 농협은 농가에 영농인력을 공급하기 위해 각종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전남도는 2017년 광역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농촌인력지원센터사업을 시작했다. 농촌인력지원센터는 전담 상담사를 두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일손을 구하기 어려운 농가에 인력을 적기 알선한다. 특히 중개수수료가 무료인 데다 필요한 인력을 영농현장까지 왕복 수송하고 사고에 대비한 상해보험료를 지원해 농가의 호응이 높다. 사업 첫해인 2017년 4927농가에 5만8517명, 지난해 4457농가에 6만4169명을 지원했다. 올해는 전남 21개 시·군에서 35곳을 운영한다.

충남도는 도내 207개 읍·면·동에 농촌일손돕기 창구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고, 지역농협 96곳에는 농촌인력중개센터를 12월까지 운영하며 농촌일손을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농협지역본부와 협력해 ‘농업인력지원센터’를 연중 운영한다. 또 도내외 유휴인력과 자원봉사단 등을 포함한 ‘국민수확단’ 2만5000명을 모집해 일손을 지원한다.

경남에선 농협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경남농협지역본부는 영농철을 맞아 ‘도단위 광역농촌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한다. 광역농촌인력지원센터는 지역농협에서 운영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를 권역별 네트워크로 연결한 것이다. 중개수수료가 무료이고, 인력 수송비와 상해보험료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 유상인력 4만1000명을 포함해 모두 8만6000명을 지원했고, 올해는 10만8000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경기 가평군, 전북 임실군·순창군·남원시, 경북 청도군 등의 기초지자체에서도 농촌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장재혁 기자 jaehyuk@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