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내일채움공제’ 3년간 600만원 납입 땐 3000만원 수령

입력 : 2019-04-08 00:00

‘집중탐구’ 맞춤형 금융상품 (3)청년

목돈 만들기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가입 땐 최대 연 3.3% 금리 받을 수 있어

만능 재테크통장 ‘청년형 ISA’ 금융소득 400만원까지 비과세

주거·생활비 지원

‘청년 전용 보증부…’ 이용 땐 월세 연 1.5%로 대출 가능

고용부, 구직활동비 지급도
 


대한민국 청년의 취업준비기간은 상대적으로 길고,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시기다. 우리나라의 ‘취업준비생’은 약 54만명이며 취업준비에 1~2년을 할애하고 한달에 약 43만원을 쓴다. 그렇게 어렵사리 취업의 문턱을 넘은 새내기 직장인을 위한 금융상품을 소개한다.



◆목돈 마련 지원=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직장인이 가장 먼저 가입해야 할 금융상품은 주택청약통장이다. 주택청약은 가입기간이 중요하므로 일찍 시작하는 것이 좋다. 청년이라면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에 가입하는 게 유리하다.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청약기능과 소득공제혜택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최대 연 3.3%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는 일반 청약통장보다 1.5%포인트 높다. 또 가입기간을 통틀어 이자소득 중 500만원까지는 비과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축한도는 5000만원이다.

가입연령은 만 19~29세이며 병역기간에 따라 가입 상한 연령이 최대 6년까지 늘어난다. 연소득이 3000만원을 넘지 않아야 한다. 1인 창업자, 프리랜서, 학습지 교사도 가입할 수 있다.

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청년에겐 <청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추천한다. ISA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서 운용할 수 있고, 여기서 발생한 금융소득에 비과세혜택이 주어져 ‘만능통장’으로 불린다.

만 15~29세(병역기간 최대 6년 인정)의 근로자, 지방자치단체의 자산형성지원사업 대상자가 가입할 수 있다. 청년형 ISA는 의무가입기간(3년) 동안 발생한 금융소득에 대해 400만원까지 비과세혜택이 적용된다. 일반 ISA의 비과세(5년간 200만원)보다 혜택이 크다. 직전연도에 2000만원 이상 금융소득을 올렸다면 가입할 수 없다.

중소·중견 기업에 취업했다면 <청년내일채움공제>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청년근로자·기업·정부가 대략 1:1:3의 비율로 적립한다. 2년형은 청년이 2년 동안 300만원을 납입하면 정부(900만원)와 기업(400만원)이 돈을 보태 만기에 1600만원을 만들어준다. 3년형은 청년이 3년 동안 600만원을 내고 3000만원을 받는다. 가입을 원하는 청년과 기업은 청년내일채움공제 누리집(www.work.go.kr/youngtomorrow)에서 신청한 후 심사를 거쳐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청약 신청을 하면 된다.

◆주거 지원=정부에서 청년의 주거 복지를 위해 내놓은 상품을 이용하면 ‘더 좋은 방’을 얻을 수 있다.

대표적인 상품은 <청년 전용 보증부 월세 대출>이다. 만 34세 이하이면서 연소득이 2000만원 이하인 무주택청년이 대상이다. 보증금은 연 1.8%, 월세는 연 1.5%의 저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임차한 주택이 전용면적 60㎡(18평) 이하여야 한다. 지원한도는 보증금 3500만원에 월세는 960만원(월 40만원×24개월)이다. 대출기간은 기본 2년이며 연장을 통해 최대 10년까지 이용할 수 있다.

중소·중견 기업에 취업한 만 19~34세(병역기간 최대 6년 인정) 청년은 <중소기업취업청년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이용하는 것이 경제적이다. 중진공에서 창업 지원을 받은 청년기업가도 이용할 수 있다.

무주택세대주 중 연소득이 3500만원(부부 합산 5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최대 1억원까지 연 1.2%의 금리가 적용된다. 임차주택은 전용면적 85㎡(25평)까지만 허용된다. 대출기간은 최대 10년이다.

◆생활비 지원=고용노동부는 취업준비생 8만명에게 월 50만원의 구직활동지원금을 준다. 만 18~34세 청년 중 가구소득이 중위소득의 120%를 넘지 않아야 한다. 지원기간은 최대 6개월이다.

지자체별로 청년수당을 지급하는 곳도 있다. 서울시는 취업준비생 청년에게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동안 지원한다. 전남·경남·제주·부산·대구·인천·대전·울산도 비슷한 제도를 시행하거나 올해 안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경기도는 면접비를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한다.

김서진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