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갈 필요 없어요” 도심 속 작은 농촌, 경기 용인

입력 : 2018-07-27 00:00
용인농촌테마파크의 원두막에서 만나는 여름철 전원 풍경은 아름다우면서 여유롭다.

[엄마, 여기 어때요?] 경기 용인

농촌 고스란히 담은 ‘용인농촌테마파크’

내동마을 연꽃단지엔 광활한 연꽃밭 펼쳐져

시인 박목월의 묘역인 시의 정원 찾아가면

시비·문학관 곳곳에서 그의 감성 만날 수 있어
 


불볕더위에도 지치지 않고 푸르름을 내뿜는 전원은 아름답다. 더구나 번화한 도시인 줄로만 여겼던 곳에서 만나는 전원은 더욱 색다르다. 경기 용인이 그런 곳이다. 전원의 아름다움이 무더위에 지친 심신에 여유와 생기를 일깨워준다.



농촌의 향수 간직한 용인농촌테마파크

용인의 테마파크라 하면 흔히 놀이기구와 동물원으로 유명한 에버랜드나 초가집 즐비한 한국민속촌을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용인에는 이 두곳 말고도 볼거리가 가득한 테마파크가 한곳 더 있다. 바로 용인농촌테마파크다. 처인구 원삼면 문수산 자락 13㏊에 달하는 부지는 농촌을 주제로 한 각종 볼거리로 가득하다.

테마파크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수많은 원두막이다. 들꽃광장, 꽃과 바람의 정원, 암석원, 분수대 등 테마파크 내 곳곳에 서 있는 원두막들은 무더위에 지친 방문객에게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다. 하지만 자연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공간을 탐미하려는 욕심에 원두막에서의 휴식보단 풍경 감상을 먼저 택했다.

테마파크는 발길을 옮기는 곳마다 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찬란한 색감을 자랑한다. 다랑이논의 초록빛 벼와 작물학습원의 빨갛게 익은 고추, 군데군데 핀 형형색색의 들꽃들이 농촌의 여름 정취를 고스란히 담아낸다. 농촌으로 떠난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하는 테마파크의 묘한 매력. 거기에 이끌리다보면 어느새 넓은 공간의 구석구석이 머릿속에 빼곡히 자리 잡는다.

그렇게 더위를 헤치며 산책을 즐기고 난 뒤 오른 원두막은 꿀맛 같은 시원함을 안겨준다. 거기에 발아래로 펼쳐지는 평온한 전원 풍경이 더해져 잊을 수 없는 여름날의 한때를 선사한다.



순백의 꽃이 매력적인 내동마을 연꽃단지

내동마을 연꽃단지.

용인농촌테마파크에서 도보로 10분이면 족히 닿을 거리에 있는 내동마을. 이곳은 광활하게 조성된 연꽃단지가 유명한 곳이다. 7월부터 봉오리를 틔우기 시작하는 연꽃은 8월까지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한다. 푸른 연잎 위로 흐드러지게 핀 연꽃은 한폭의 수채화처럼 펼쳐진다.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연꽃은 강렬한 햇살에도 굴하지 않고 단아한 아름다움을 뽐낸다.

그 광경을 먼발치에서 바라보기가 아까워 산책로로 향한다. 산책로 양옆으로 솟아오른 널따란 잎사귀와 소담한 꽃봉오리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혀준다. 게다가 바람에 흔들리면서도 고귀한 자태를 잃지 않는 몸짓은 마치 세상살이에 필요한 유연한 자세를 가르쳐주는 것만 같다. 그래서인지 줄기 위에 핀 순백의 연꽃이 더욱 도드라져 보인다.

 

포근함 가득한 박목월 시의 정원

박목월 시의 정원.

‘강나루 건너서 / 밀밭 길을 / 구름에 달 가듯이 / 가는 나그네’.

학창시절 누구나 한번쯤 읊조렸을 법한 ‘나그네’라는 시를 지은 청록파 시인 박목월의 묘역은 특별한 공간이다. 2015년 시인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모현읍에 위치한 묘역을 시의 정원으로 재탄생시켰기 때문이다.

봉분 대신 ‘나그네’ ‘청노루’ ‘임에게’ 등 시인의 대표작이 담긴 시비들이 서 있어서일까. 정원으로 가꿔진 공간은 엄숙한 기운보단 포근함이 감돈다. 묘역이 이렇게나 따뜻하고 감성적인 공간으로 존재한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다. 시비마다 시인의 감성을 고스란히 전해주는 듯하다. 용인에서 만난 의외의 야외 문학관. 이곳에서 청록파 시인의 시를 감상하는 일은 낯설면서도 기분 좋은 경험이다.

 


용인=김동욱, 사진=박용진 기자

 


 

용인에서 꼭 맛봐야 할…

순대+제육볶음+별미장 ‘순대삼합정식’

거무스름한 빛깔에 쫄깃한 매력 ‘칡냉면’

 

◆순대삼합정식

용인을 대표하는 먹거리는 백암순대다. 조선시대부터 이어진 백암면의 순대는 다진 돼지고기에 각종 채소와 선지를 넣어 버무린 소가 일품이다. 이 순대를 그냥 먹는 게 아니라 제육볶음과 ‘빠치장’이라 불리는 이 고장의 별미장과 함께 쌈으로 즐기는 게 순대삼합이다. 쫄깃하면서도 담백한 순대에 매콤한 제육볶음과 짭조름한 빠치장이 더해져 생각지도 못한 맛을 선사한다. 순대 하나로도 충분한데, 거기에 매운맛과 짠맛까지 더해졌으니 맛있지 않을 수 없다.



◆칡냉면

폭염이 이어지는 요즘 같은 날씨에는 시원한 냉면 생각이 간절해진다. 용인에도 여느 지역처럼 여러종류의 냉면 맛집이 있다. 이 가운데서도 냉면 특유의 시원함과 면발의 쫄깃함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칡냉면은 여름철 별미로 그만이다. 칡 전분을 넣어 거무스름한 빛깔을 내는 면발은 살얼음 가득한 육수를 만나 식감이 한층 강해진다. 거기에 무·배·오이·달걀로 고명을 더한 냉면은 칡의 독특한 향은 물론 구수한 맛까지 담아낸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