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작물용 기계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데 온힘”

입력 : 2018-06-13 00:00


[인터뷰] 김수일 농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장

공급업체 AS실적 매년 평가 예산 확보 위해 노력할 것
 


“농가 인건비 증가와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생산조정제) 등을 고려할 때 밭작물 기계화는 절실한 과제입니다.”

이번 밭작물 기계화 촉진대책의 실무를 맡아 추진해온 김수일 농림축산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장은 기계화의 필요성을 이같이 설명했다. 2017년 한해 동안 농업 현장의 농기계 관련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밭작물용 기계 관련 인프라가 부족해 밭농업에 선뜻 나설 수 없다는 불만이 꾸준히 제기됐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작물의 파종·수확 철에는 80대 고령농민들도 농작업에 투입되는 게 현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김 팀장은 또 이번 정책의 취지를 “밭작물용 기계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기존처럼 단기임대 방식을 유지하되, 주요 밭작물의 주산지 시·군에선 장기임대를 도입해 농민들이 밭작물용 기계에 접근할 기회를 늘린다는 것이다.

실제 현장에 임대된 농기계가 요긴하게 쓰일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도 마련할 방침이다. 그는 “밭작물 기계를 공급하는 업체들의 사후봉사(AS) 실적을 매년 평가해 서비스가 미흡하면 공급 대상 기종·업체에서 제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예산 확보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일례로 기존 예산을 그대로 활용하는 올해의 경우 고추 정식기는 8억원을 들여 23대를 보급하는 데 그치지만, 당장 2019년부터는 현장에 보급해야 할 정식기가 1500대 이상으로 늘고 예산도 199억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김 팀장은 “상대적으로 낮은 파종·정식·수확작업의 기계화율을 44%로 높이는 등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 70%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이번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해대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