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푸드플랜,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구축해야”

입력 : 2018-06-08 00:00 수정 : 2018-06-11 15:11

6·13 지방선거, 지방농정 자립의 기틀로 삼자 (7)·끝 올바른 지역 먹거리정책 수립·확대

생산자·소비자·시민단체 협력 다양한 먹거리 정책 연계 가능

저가 식재료 유통 등 사회 문제 푸드플랜 활용해 풀어나가야

현재 선도지자체 선정해 연구 2022년까지 표준 모델 공급
 


경제발전에 따라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수량 중심에서 품질 위주로 변하고 있다. 가격이 비싸더라도 안전농산물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추세는 먹거리를 공급하는 농촌의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 사례가 ‘지역 푸드플랜(자체 먹거리 순환 종합전략)’이다. 생산·유통·소비의 모든 과정과 식생활·영양·안전 등의 이슈를 종합관리하는 지역 푸드플랜은 소비자에게는 안전농산물 공급을, 생산 농민에게는 판로 확대라는 긍정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농촌 지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 푸드플랜에 대해 알아본다.



◆현 위치는=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지역 푸드플랜에 첫발을 뗐다. 농식품부는 2월 도시형·농촌형·복합형·광역형으로 구분해 9개 지역을 선도지방자치단체로 선정하고 지역 푸드플랜 구축에 나섰다<표 참조>. 현재 이들 지자체는 지역 여건을 반영한 지역 푸드플랜을 만들고 있다.

도시형 선도지자체로 선정된 대전 유성구의 경우 식품안전관리 인증체계인 ‘바른유성찬’을 마련하고 ‘품앗이마을’ 로컬푸드직매장 4곳을 설치했다. 또 유성구민을 대상으로 직거래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 먹거리를 홍보하고 있다. 복합형 선도지자체인 경북 상주시는 지역 시민단체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지역 먹거리 운동을 활성화하고 있다. 다른 지자체들도 푸드플랜을 세우기 위해 지역 먹거리 현황을 조사 중이다.

농식품부는 이들 선도지자체에 대해 지역 푸드플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비를 지원하고 지역 공무원·영양사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도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이를 통해 표준화된 지역 푸드플랜 모델을 만든 후 2022년까지 100개 지자체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과제는=지역 푸드플랜은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는 먹거리 생산·공급 프로그램이다. 이 때문에 농민이나 소비자 위주가 아닌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하는 정책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김종안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전무이사는 ‘푸드플랜, 추진전략과 활성화 방안’ 리포트를 통해 “푸드플랜은 생산자는 물론 소비자와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기획해 추진해야 한다”며 “이렇게 해야 지역 푸드플랜이 개별사업단위가 아닌 지역사회의 다양한 먹거리 관련 정책과 연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지역 푸드플랜을 적극 활용할 것도 주문하고 있다. 경제성만 중시한 저가 식재료 유통, 기업농과 중소농간의 양극화, 저소득층의 영양·건강 소외현상 등을 풀어내는 데 지역 푸드플랜을 이용하자는 것이다. 박재형 강원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지역이 갖고 있는 사회적 이슈를 분석해 푸드플랜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컬푸드직매장 사업과의 차별성 확보도 과제로 제시됐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지역 푸드플랜은 기존 로컬푸드보다 확장된 개념인데, 이것만 강조할 경우 양쪽 모두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사업 측면에서 이 둘을 어떻게 차별화할 것인가를 놓고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준하 기자 june@nongmin.com
 

 




지역 푸드플랜

기존 로컬푸드 정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간 개념이다. 로컬푸드가 직매장 개설 등 유통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면 지역 푸드플랜은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까지 주력하는 지역단위 먹거리 종합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민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보장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