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산 농산물 소비 위축시키는 언론보도 자제를

입력 : 2022-06-22 00:00

농가 생산원가 부담 역대 최고

‘물가상승 주범’ 보도 지양해야

 

인플레이션과 긴축 우려로 세계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우리 경제도 예외가 아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통제하기 어려운 원자재 가격 급등 여파로 생산·소비·투자가 꽁꽁 얼어붙고 있다.

농업분야에선 유례없는 재료비·인건비 상승으로 농가들이 원가 상승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농가구입가격지수는 지난해보다 11.2% 증가한 120.2를 기록했다. 농사를 짓는 데 필요한 ▲종자·종묘 ▲비료비 ▲농약비 ▲영농자재비 등 재료비가 급등해 이를 종합 지수화한 농가구입가격지수가 2005년 집계 이후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료값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49.4%나 올라 농가경영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여기에 영농자재비와 사료비도 각각 38.1%, 17.3% 올라 전체 재료비 상승률이 32.3%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코로나19로 외국인노동자 입국이 막히면서 노무비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8%가 올랐다. 영농광열비(55.1%)·판매자재비(10%) 등을 포함한 경비도 13.6%나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올 1분기 농가판매가격지수는 127.3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하락했다. 특용작물과 화훼 등은 약간 올랐으나 주요 품목인 곡물(-5.9%)과 청과물(-8.7%), 축산물(-1.9%) 등이 모두 하락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농가 고충이 이만저만 아니다. 올해 농업분야 원가 상승 압박은 역대 최고치에 이르렀으나 여느 해보다 수익성은 훨씬 낮아진 탓이다.

그럼에도 최근 일부 언론은 물가 상승 주범으로 농산물을 지목해 가뜩이나 침체된 국산 농산물 소비를 위축시키고 있다. 가계비 지출에서 농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낮다. 하지만 다른 상품보다 구매 빈도가 높아 상대적으로 구입 부담이 크다는 점을 들어 연일 자극적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원가 상승과 농산물 생산과정에서 어려움 등을 감안하면 이같은 언론보도는 지양해야 한다. 농산물 물가에 대한 소비자 오해를 없애려면 언론이 올바른 인식을 갖고 정확한 정보 전달에 힘써야 할 것이다. 사람 손이 닿지 않고서는 생산할 수 없는 농산물을 공산품이나 서비스와 동일한 속성을 지닌 상품으로 인식하고 그릇된 정보를 제공해선 안될 일이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