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올해 설 선물은 우리 농축산물로

입력 : 2021-01-13 00:00

설(2월12일)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매년 맞는 설이지만 올해는 상황이 예년과 많이 다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1년 가까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정부의 이동·모임 자제 권고도 있지만 고향의 부모님이나 친지 및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 할 분들을 직접 찾아가려는 사람도, 반대로 맞이해야 하는 사람도 마음이 썩 편하지 않다.

만에 하나 있을지도 모를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이다. 시골에 계신 어르신들이 집안 제사를 지내거나 일손을 도우려 고향을 찾으려는 자식들을 극구 말렸다는 이야기도 심심찮게 들린다.

설이 되면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정성이 담긴 선물을 주고받았다. 마침 정부에서도 설을 맞아 농축수산물과 가공품에 대해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령상 선물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설과 추석 명절 대목장은 우리 농축산물의 최대 성수기다. 만약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가액 한도가 높아진다면 이는 지난해 추석에 이은 두번째로 농민들로서는 환영할 만한 일이다.

사실상 이동이 쉽지 않은 올해 설에는 품질 좋고 믿을 수 있는 국내산 농축산물과 가공품으로 정을 나누자. 우리 농민들의 땀과 정성이 가득 담긴 농축산물은 어떤 선물보다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기쁨과 만족을 줄 수 있다.

정부와 농업계는 물론 기업 등에서도 ‘우리 농축산물 선물하기 운동’을 추진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힘들어하는 농민들에게 도움이 돼주길 바란다.

아울러 ‘김영란법 제대로 이해하기’에도 힘을 쏟아 일반 국민들이 잘못 알고 있는 부분을 바로잡아야 한다.

김영란법은 국가·지방 공무원, 교사 등 공직자와 그 배우자에게만 적용된다. 친지나 이웃간 선물은 금액에 상관없이 가능하고 직무와 관련 있는 공무원 등 비록 법 적용을 받는 대상자도 농축수산물은 현행 10만원까지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다. 그런데도 국민 대부분은 법을 오인해 친지나 이웃간 나누던 선물까지 줄이면서 그동안 농민들이 고충을 겪어온 것이 사실이다.

이번 설에는 우리 농축산물 선물 주고받기가 활성화돼 농민과 농촌경제는 물론 국가경제가 조금이나마 회복하길 기대한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