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 확대 절실하다

입력 : 2020-06-29 00:00 수정 : 2020-06-30 23:40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의 확대를 요구하는 농촌현장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농촌주민들은 마을 공동급식사업이 농번기 일손부족문제를 해소하고 여성농민의 가사노동 부담을 줄여주는 데 크게 기여하는 등 효과가 크지만, 사업비를 지원받는 마을수가 적고 사업기간도 짧아 보완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장기화로 농번기 일손부족이 심화하면서 이를 해결할 대안의 하나로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을 확대해달라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농협미래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3만6792개 마을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아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을 시행하는 마을은 2941개로 전체의 약 8%에 불과하다.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은 2007년 전남 나주에서 시작해 도 단위로 확산했으며, 2018년 6월 기준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남 등 8개 시·도의 22개 지자체에서 관련 조례를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세부적인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 내용은 지자체별로 조금씩 다르나 마을의 신청을 받아 농번기에 20~60일 조리원 인건비와 부식비 등으로 마을마다 180만~500만원을 지원하는 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업을 시행하는 농촌마을의 만족도는 매우 높다. 2017년 전남도와 2018년 충남연구원 조사에서 마을 공동급식에 대한 만족도는 85% 이상, 사업 필요성은 87~89%로 나타났다. 농촌 마을주민 10명 중 9명가량이 공동급식사업을 꼭 필요한 사업으로 꼽은 것이다. 이에 강원도 등 일부 지자체들이 올해에도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 예산을 늘려 규모를 확대하고 사업방식도 다양화하고 있다.

그러나 재정자립도가 취약한 지자체의 경우 예산 한계 등으로 농촌현장의 요구를 충족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이제 중앙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긴요해졌다.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은 농촌 일손부족 해소에만 머물지 않고, 농촌마을 구성원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홀몸어르신들의 영양과 건강을 유지해 면역력을 강화하고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데도 한몫한다. 그런 만큼 국가 차원에서 사업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지원에 나서야 한다. 국회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으로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을 즉시 지원하도록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의결과정에서 관련 예산을 반영해야 한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