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길어질 듯…정부, 농업·농촌 피해 예방 대책 추진

입력 : 2021-07-23 00:00

재해문자 전송·드론 예찰

찾아가는 안전교육 등 추진

축사현대화·저수율 관리도

 

농림축산식품부가 올여름 농업·농촌 폭염 피해 예방에 총력 대응한다.

농식품부는 최근 폭염 장기화로 고령농민 온열질환 위험이 증가하고 가축 폐사 및 농작물 생육 저하가 우려됨에 따라 폭염 피해 예방대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폭염일수는 평년(9.8일)보다 다소 많을 전망이다.

이에 피해가 우려되는 농민과 농촌주민 건강관리에 팔을 걷어붙인다. 농촌진흥청의 농업재해문자전송시스템을 활용해 폭염특보 발령 때 농민에게 피해 예방 요령을 안내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차량 접근이 어려운 논밭 중심으로 드론 예찰활동을 벌인다.

취약계층은 집중 관리한다. 농업인행복콜센터를 통해 고령농민 12만명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고 폭염특보 발령지역에는 생수·쿨토시·아이스팩(냉매제)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NH농촌현장봉사단·영농도우미 등과 협조해 농촌주민들에게 피해 예방 요령을 적극 알리고, 전국 5개 농업안전보건센터와 연계해 찾아가는 안전교육을 추진한다.

또 마을대표 등이 받는 농촌 응급처치 전문인력 육성교육 내용에 폭염 대응 요령을 올해부터 추가해 공동체 중심의 자율 예방체계를 강화한다.

폭염에 따른 가축 폐사와 농산물 생산성 저하를 예방한다. 가축은 법정 적정 사육밀도 준수 여부를 상시 점검하고, 특히 올해 육계와 토종닭을 시작으로 적정 사육마릿수 기준을 어긴 농가는 가축재해보험 가입 대상에서 제외한다.

축사시설현대화사업비는 환풍기 등 폭염 피해 예방장비 구입 농가에 우선 지원한다. 또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지자체, 생산자단체 등과 협력해 폭염특보지역 축산농가에 예방조치 사항을 안내하고, 가축 피해 예방을 위한 현장기술을 지원한다.

농작물은 폭염·집중호우 등 기상 상황에 따라 작황이 급변할 수 있는 만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산지기동반과 주산지 농협 산지점검반 등을 통해 생육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한다. 특히 고온에 민감한 고랭지배추는 예비묘 130만주를 준비해 생산 공백을 막는다. 사과는 햇볕데임(일소) 피해 예방을 위해 계약재배 농가 6600곳에 탄산칼슘제를 공급한다.

폭염 지속 때 작황 부진이 우려되는 품목에 대해서는 수급 안정대책을 추진한다. 고랭지배추와 무를 각각 1만t과 2000t 수매·비축하고 사과 1만4000t, 배 1만2000t만큼 계약출하 물량을 확보한다.

이 같은 예방대책에도 폭염 피해가 발생하면 10월15일까지 운영되는 ‘여름철 재해대책상황실’을 통해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가축 피해 발생 농가에는 추정 보험금의 50%를 가지급한다. 보험 미가입 농가가 피해를 보면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축산농가에는 어린 가축 입식비를, 경종농가에는 대파대와 농약대 등을 지원한다. 피해율 30% 이상 농가에는 영농자금 상환 연기와 이자 감면, 피해율이 50% 이상이면 생계비와 자녀 고등학교 학자금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저수지 저수율 관리와 배수로 준설 등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 등에 대한 대응도 지속적으로 하겠다는 방침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농업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점검을 빈틈없이 추진하고, 주요 농산물의 수급 안정에 필요한 조치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양석훈 기자 shaku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