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정책자금 금리인하·상환유예조치 추가 시행

입력 : 2021-03-03 16:47

정부가 지난해 8월 시행한 주요 농업정책자금 금리 인하 조치가 올 연말까지 연장된다. 상환유예 조치도 1년 더 확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농민 경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2020년 8월10일 시행한 주요 정책자금 금리 인하 조치를 올 12월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이 의결된 데 따른 것이다. 추경안에는 이러한 내용의 소상공인 등 긴급 금융지원 대책이 포함됐다.

앞서 정부는 농축산경영자금·농업종합자금(운전자금)의 고정금리를 8월9일까지 1년간 1%포인트, 농기계구입자금·농촌융복합산업자금은 0.5%포인트 내린 바 있다. 대상 정책자금은 모두 1조6000억원 규모다. 금리 인하 적용 후 대상 자금 금리는 연 1.5%다. 금리 인하 연장 조치는 해당 자금에 대해 전산으로 일괄 적용하므로 해당 농민이 대출기관에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된다.

상환유예 조치는 올 1월1일 이후 상환기일이 도래해 현재 연체 중이거나, 3월3∼12월31일 중 상환기일이 다가오는 대출의 원금 상환을 1년간 미루는 것이다. 지난해 8월에는 그해말까지 상환기일이 도래한 농업종합자금 등의 상환을 1년간 유예한 바 있다. 대상자금은 농업종합자금(시설자금)·후계농육성자금·귀농창업자금이며 전체 규모는 2000억원이다. 연체 중인 대출금이라면 연체이자를 납부해 상황을 해소하면 기존 상환일로부터 1년간 유예된다. 상환유예 혜택을 보려면 해당 대출의 원금 상환일 이전에 지역 농·축협과 NH농협은행을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김정희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농민의 금융부담이 조금이나마 완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 spur222@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