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중증 환자, 7월부터 의료비 부담 줄어든다

입력 : 2019-06-12 00:00

복지부, 의료행위·치료재료 105개 건보 적용



7월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에서 이뤄지는 의료행위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응급환자와 중증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2019년 제11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7월1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에서 이뤄지는 의료행위와 그에 쓰이는 치료재료 105개를 급여화하기로 했다. 급여화란 건강보험을 통해 환자에게 의료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먼저 환자 ‘모니터링(확인·점검)’분야의 18개 항목을 급여화한다. 심장질환자의 심박출량 모니터링, 식도를 통해 마취된 환자의 심장 및 폐 소리 감시, 인플루엔자 A·B 바이러스 항원검사(간이검사) 등이다. ‘수술·처치’분야에서도 기도 절개 및 기관 튜브 삽입, 뇌손상을 최소화하는 체온 조절요법 등 87개 항목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응급실과 중환자실에서 치료 결정을 위해 실시하는 초음파검사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된다.

복지부는 이러한 조치로 환자가 부담하는 검사비와 소모품 비용이 50~75% 줄어들고, 응급실과 중환자실에서 발생하는 350억원의 비급여 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심장질환자가 심박출량 모니터링을 받으면 6만4000원가량의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2만6000원(상급종합병원 기준)만 내면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비급여 항목의 급여화로 응급환자와 중증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이를 통해 환자에게 필요한 처치가 더욱 원활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석훈 기자 shaku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