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서 일할 의대 장학생 20여명 내년 선발

입력 : 2018-12-07 00:00 수정 : 2018-12-09 00:03

‘공중보건장학제도’ 부활 연간 1200만원 장학금 지급 의료취약지서 2~5년 근무



도시와 지방간 의료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공중보건장학제도’가 20여년 만에 부활한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부터 지방 국공립 의대 등에 재학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공중보건장학제도’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은 시범사업 형태다. 공중보건장학제도는 ‘공중보건장학을 위한 특례법’에 따라 의대에 다니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는 대신 졸업 후 지원받은 기간만큼 지방의료원 등 의료 취약지역의 공공의료기관에서 2~5년간 의무적으로 일하게 하는 것이다.

정부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공중보건 장학생은 1990년 37명에서 1993년 16명으로 급감한 뒤 1996년부터는 아예 지원자가 끊겨 지금까지 이름만 남아 있는 실정이다.

복지부는 2019년초부터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지방의대 신입생·재학생 등을 대상으로 공중보건장학생 20여명을 모집한다. 남녀 관계없이 모집에 응할 수 있고 남학생의 경우 군복무와는 별개로 운영된다. 장학생으로 선발되면 연평균 1200만원의 장학금과 함께 매월 생활비(70만원)도 지원받는다.

복지부가 2017년 발표한 국민보건의료 실태조사에 따르면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지원받지 못해 사망한 사람수는 서울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44.6명이었지만 충북은 58.5명이나 됐다.

이민우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