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노지채소류 스마트팜 지원사업 추진

입력 : 2018-02-12 00:00 수정 : 2018-03-02 18:38

1㏊당 2000만원 이내…온습도센서·CCTV 등 ICT 장비 지원

희망 농가, 3월2일까지 관할 시·군에 신청…3월중 대상자 선정



정부가 노지채소류의 스마트팜 구축 지원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노지채소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가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지원하는 ‘노지 채소류 스마트팜 모델 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노지채소에 대한 스마트팜 지원사업은 이번에 처음 도입된다.

농식품부는 사업대상 농가에 온습도 센서, 관수·관비 제어장비,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등 노지채소 스마트팜 구축에 필요한 ICT 장비를 지원한다. 지원규모는 1㏊당 2000만원 이내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농가는 정부에 현장의 환경·생육·경영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수집된 정보를 공공의 목적으로 빅데이터 분석·활용 등에 이용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노지채소 재배농가의 일손을 덜어주고 생산성은 높일 계획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스마트팜을 선도적으로 도입한 노지과수 재배농가의 성과를 분석한 결과 도입 이전보다 생산량은 3.4%, 조수익은 9.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가는 3월2일까지 관할 시·군에 신청하면 된다.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개별 농가의 신청을 바탕으로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농식품부(농산업정책과) 또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 제출해야 한다. 이때 사업단지를 주산지·품목별로 집적화하고 농협 ERP(전사적통합시스템)에 경영정보를 제공하는 지자체에는 평가과정에서 가점을 부여한다. 최종 사업대상자 선정은 3월 중에 한다.

박순연 농식품부 농산업정책과장은 “노지재배는 자연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품질 균일화가 어렵지만 스마트팜을 통해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농촌의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현진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