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지역축협 3곳, 배합사료공장 통합한다

입력 : 2021-05-28 00:00

당진·보령·홍성축협과 농협사료 공동투자 … 경쟁력 강화 기대

 

충남 지역축협 3곳이 각각 운영하던 배합사료공장을 단일 공장으로 통합한다. 농협이 경제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경제사업 통합의 성과다.

농협중앙회는 25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충남 배합사료 공동사업’ 본계약을 체결했다. 충남 당진축협(조합장 김창수), 보령축협(〃윤세중), 홍성축협(〃이대영) 등 3곳과 농협사료가 공동 투자해 연간 24만t 생산 규모의 단일 공장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충남에는 지역축협이 운영하는 배합사료공장이 4곳 있는데, 이 가운데 3곳이 사업에 참여한다. 그동안 각 축협이 개별 운영하던 노후화한 사료공장을 폐쇄하고 2023년까지 단일 공장으로 재편한다. 최신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사료 품질을 높이고 생산원가는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부터 농협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경제사업 통합 사례로, 다른 경제사업 통합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본계약 체결식에 앞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통합에 참여하는 축협에 무이자자금 700억원을 전달했다. 자금은 공동사업의 성공적인 조기 안착에 쓰일 예정이다. 이 회장은 “충남 배합사료 공동사업은 농협이 추진하는 경제사업 통합의 본보기이자 농·축협과 중앙회 상생의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통합으로 농민들에게 고품질 사료가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되고, 농협 사료사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대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