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주민 알 권리 보호…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유지를”

입력 : 2019-09-20 00:00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간담회서 주장

우정사업본부, 일간지 등 감액률 ‘대폭 축소’ 움직임

우편배달되는 신문 등으로 정보 얻는 농민 피해 불 보듯



한국농업인단체연합(상임대표 고문삼·한국4-H본부 회장)은 17일 국회 본청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주요 농정현안을 논의했다.

농업 관련 15개 단체가 연대한 농단연은 이날 농촌주민의 알 권리 보호 차원에서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제도’가 현행 수준으로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정사업본부가 일간지·주간지 등에 대한 우편요금 감액혜택을 내년부터 대폭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서다. 현재 우편요금 감액률은 일간지에 68~85%, 주간지에 64%를 적용하고 있는데 우정사업본부는 이를 각각 50%선까지 낮출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촌지역에는 대부분 우편으로 신문이 배달되고 있어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는 농촌주민들에게 사실상의 구독료 인상으로 받아들여진다. 농단연은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제도’가 도농간 정보격차 해소 등 공익성을 갖는다는 점을 감안해 최소한 현행방식을 유지하고, 이에 따른 결손액은 공공기금 또는 국가 예산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김제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은 “고령인구 비율이 높은 농촌지역에서는 인터넷보다 신문 같은 인쇄매체를 통해 정보를 습득한다”며 “우편요금 감액률이 축소되면 농촌지역에 배달되는 정기간행물이 크게 줄어 농촌주민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농단연은 이날 간담회에서 ▲공익형 직불제 전환 ▲농업예산 확대 ▲농산물 가격폭락에 대한 근본대책 마련 ▲농촌 의료사각지대 해결 등 주요 농정현안을 이 대표에게 건의하고 여당의 적극적인 관심을 주문했다.

홍경진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