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가치 헌법반영 위한 범농업계 추진연대 구성 의미는

입력 : 2018-01-12 00:00 수정 : 2018-01-12 18:04
9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중회의실에서 열린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 발족식에 참석한 김병원 농협회장(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설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등이 농민단체장들과 함께 농업가치 헌법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이희철 기자 photolee@nongmin.com

국민 공감대 형성에 ‘큰 도움’

채택된 공동선언문에 안전한 먹거리 공급 등 농민의 책무도 명시해
 


9일 출범한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가 공동선언문을 채택한 것은 범농민단체가 농업가치 헌법반영을 위해 경자유전의 원칙 준수와 같은 각론에 한목소리를 냈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그동안 농업계 내부에서는 농민의길·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농협중앙회가 세갈래로 농업가치 헌법반영 서명운동을 추진해왔다. 이 때문에 총론은 같지만 각론에서 의견을 통일하기가 쉽지 않았다. 또 공동선언문에는 국민에게 더욱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쾌적한 농촌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인다는 농민의 책무도 담아 한단계 더 진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범농민단체, 농업가치 헌법반영 위해 세부 의견까지 통일=농민의길·한국농축산연합회·축산관련단체협의회·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농협중앙회 등 범농업계 추진연대가 농업가치 헌법반영을 위해 추진방안과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한목소리를 낸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

지금까지 100개가 넘는 농민단체가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 한목소리를 낸 사례가 사실상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농민의길·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농협중앙회가 각각 나름의 방식으로 농업가치 헌법반영 운동을 추진하면서 의견을 통일하는 것 자체가 여의치 않았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30년 만에 헌법개정 기회를 맞았지만 서로 단합이 안되면 농민의 기대에 못 미치는 수준에서 농업의 가치가 헌법에 반영될 수도 있다”며 “이러한 우려 속에서 범농업계가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한목소리를 낸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안전 먹거리 공급과 쾌적한 환경 제공 등 농민의무도 담아=이번 공동선언문에 농민의 책무도 명시한 것은 농업가치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를 넓히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김천주 한국여성소비자연합회장은 “지금까지 농업가치 헌법반영 국민공감 운동은 농민의 의무에 대한 부분이 없어 아쉬움이 컸다”며 “하지만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가 발표한 공동선언문에는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쾌적한 농촌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농민의 책무도 담겨 소비자들의 공감대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범농업계 추진연대는 조만간 농업계·학계·소비자단체·산업계 등이 참석하는 농업가치 헌법반영 범국민 공감대회를 열 계획이다. 또 대국회 건의활동, 대국민 홍보활동 등을 공동으로 펼치며 각계각층의 협력을 이끌어 내겠다는 구상이다. 

임현우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