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농업의 공익적 기능 헌법에 반영해야”

입력 : 2017-12-06 00:00
사진=아이클릭아트

한국갤럽·본지 공동조사

74.5% “농업가치 헌법에 담아야” 반대는 4.3% 불과…국민 공감

식량안보·환경보전 중요 92%



농업과 농촌의 공익적 가치(기능)를 헌법에 반영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10명 중 7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8명이 넘는 국민이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은 국가 유지와 국민 삶에 필요하며, 공익적 기능 유지를 위해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식했다.

본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과 함께 11월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60세 미만의 성인 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농업·농촌의 가치 국민인식조사’에서 이같이 드러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헌법에 반영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응답자의 74.5%가 찬성을 표시했다. 반대를 표시한 사람은 4.3%에 불과했다. 농업가치를 헌법에 반영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민적인 공감대가 중요한 상황에서 국민의 지지를 확인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공익적 기능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더 높았다. 공익적 기능이 국가 유지와 국민의 삶에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서는 84.2%가 ‘그렇다(매우 그렇다 포함)’고 답했다.

공익적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국가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도 ‘그렇다(매우 그렇다 포함)’는 답변이 83.9%에 달했다.

또 국민은 다양한 공익적 기능 가운데 식량안보와 환경보전 기능을 특히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 발전과 국민복지를 위해 식량안보가 ‘중요하다’는 응답은 92%, 환경보전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91.9%로 압도적인 결과가 나왔다.

농협이 추진하고 있는 ‘농업가치 헌법반영 1000만명 서명운동’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이었다. 앞으로 서명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보인 응답자는 63.8%로 절반을 훌쩍 넘었다.

김봉아 기자 bong@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