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프랑스 미식주간 행사 참석

입력 : 2016-03-28 00:00

요리 특성화고 학생들 격려

포토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랑스 미식주간 마스터클래스 행사에 참석, 양국 간 음식문화 협력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프랑스 음식과 많은 전통을 가진 한국 음식이 서로 잘 조화를 이뤄서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그런 어떤 음식이 만들어지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프랑스의 세계적인 요리학교인 ‘에꼴 페랑디’가 한식과의 창조적인 융합을 통해 같이 세계에 진출하는 길을 모색하고자 한국에 요리학교를 세우고 ‘에꼴 페랑디’ 안에 한식과정을 만든 것은 참 의미가 큰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 참석한 요리 관련 특성화고 학생들에게도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에릭 트로숑) 셰프가 훌륭한 셰프가 되려면 호기심과 열정이 중요하고 또 각 나라의 요리를 잘 창조적으로 융합하려면 자기의 뿌리를 먼저 알아야 한다는 아주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며 “꿈을 꼭 이루어서 멋진 셰프복을 입게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박 대통령은 프랑스 최우수 기능인으로 선정된 에릭 트로숑이 간장과 참기름 등 우리나라 소스를 활용해 프랑스 조리법으로 만든 ‘구운참치와 배’를 시식했다.

요리를 통해 프랑스 문화와 철학 등을 알리는 프랑스 미식주간은 ‘한국 내 프랑스의 해’ 개막 행사다.

앞서 한불 정상은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 행사를 진행키로 한 바 있다.

이승인 기자 silee@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