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코로나 예방접종 시작

입력 : 2021-02-17 00:00

01010100301.20210217.001299056.02.jpg

요양 병원·시설 입소자·종사자 65세 미만 27만여명 우선 대상

고령자 1분기 접종은 어려워져

 

정부가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우선 접종 대상은 요양 병원·시설 입소자와 종사자다. 만 65세 이상은 제외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15일 이런 내용의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26일부터 만 65세 미만의 요양 병원·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27만2000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이후 3월에는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 35만4000명과 방역·역학조사 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 요원 7만8000명에게 같은 백신을 공급한다.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보류한다. 이 백신의 효과성이 아직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입증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품목허가를 내줄 때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제외하면 국내에 1분기 중 공급될 백신은 화이자 백신 5만8500여명분이다. 정부는 이를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진 접종에 쓴다는 계획이다.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1분기 접종은 사실상 어려워진 셈이다. 정부는 만 65세 이상에 대한 접종계획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성에 대한 추가 임상정보가 확인되는 3월말 이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양석훈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