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청년 지원 - 교육 인프라 구축 통해 농촌소멸 막는다

입력 : 2019-12-02 00:00
11월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소멸위기에 놓인 농촌을 살릴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지역 인구감소 대응 사례 국회 토론회서 소개돼 주목

경북의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강원 화천군의 교육사업 등 지역 맞춤형 정책 자리 잡아

청년들이 농촌 경험하는 지역 거주 프로그램도 눈길
 



소멸위기에 놓인 농촌을 살리기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움직임이 주목받고 있다.

박진경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역포용발전실장은 11월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방소멸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인구감소에 대응한 지역발전정책 사례를 소개했다.

경북의 ‘도시청년 시골파견제’가 대표적이다. 경북은 도시청년들의 지역 유입을 위해 청년의 취·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대상자는 만 39세 미만의 청년으로 일정기간 생활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지원한다. 지난해 이 사업에 참여한 청년 94명 가운데 74명이 경북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온 청년이었다.

이후 200년 된 전통한옥을 활용해 게스트하우스와 카페를 운영하거나 문화유적과 연계한 디자인 상품을 개발하는 등 성공적으로 지역에 자리 잡는 사례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강원 화천군에서는 교육을 핵심사업으로 내세웠다. 화천은 군인 가족이 많은 지역 특성상 출산율은 높지만 교육 인프라가 열악해 인구가 유출되는 지역이다. 이에 군은 ‘아이 기르기 가장 좋은 환경 만들기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역 내 수요가 많은 영어교육을 위해 시설을 개관하고,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자기계발을 지원하는 등 맞춤형 정책을 펼치고 있다.

11월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역 인구감소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도 인구 유출을 막기 위한 지자체의 다양한 노력이 소개됐다.

경북 의성군은 청년 일자리·주거·문화를 복합적으로 지원하는 ‘의성군 이웃사촌 청년시범마을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조건과 의무가 부과되지 않는 자유로운 농촌살이인 ‘안계면에서 살아보기’를 통해 청년들이 농촌을 직접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귀농·귀촌을 미리 체험하는 ‘전남에서 살아보기’도 있다. 영농실습, 우수농가 방문, 지역민과 함께하는 마을행사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동참할 수 있다.

유현호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11월말 현재까지 810명이 참여했고, 정착을 위해 주소 이전까지 마친 분들이 71명”이라며 “지역에서 먼저 나서 인구 유입을 위해 노력해야 농촌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고 역설했다.

함규원 기자 one@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