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접경지역에서 농업협력방안 모색을”

입력 : 2019-09-02 00:00

‘비무장지대(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열려

농업 관련 물자공급 원활해 공동영농단지 개발추진 가능

협력사업 거점지 ‘개성’ 꼽아



최근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경제 구현을 추진하는 가운데 남북 접경지에서의 농업협력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공동주최하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14개 국책연구기관이 주관한 ‘비무장지대(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이 8월29일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렸다.

농업분야 주제발표를 맡은 김영훈 농경연 선임연구위원은 “남북 농업협력사업의 토대는 접근성이 뛰어난 접경지 인근의 북한 경제특구나 대도시에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업 관련 물자나 서비스를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고 농산물시장을 갖춘 접경지에서 공동영농단지 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영농단지 개발협력사업은 북한 내 접경지역에 남북 공동영농단지를 조성해 농산물을 생산하고, 농산물 교역과 투자사업 등을 추진해 상호이익을 실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일부 참석자들은 남북 농업협력사업의 거점으로 개성을 꼽았다. 김관호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통일농업연구부 책임연구원은 “개성은 통행·통관·통신 등 3통이 비교적 용이한 데다 과거 송도리협동농장을 통해 남북 공동영농을 경험해본 지역인 만큼 향후 북한 측에서도 사업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임정관 경기도 통일분야 전문관은 “북한 접경지역인 경기도는 2000년대 초반부터 남북 교류협력사업을 바탕으로 대북 농업지원사업을 해왔다”며 “접경지와 먼 평양 당곡리와 덕동리에서 농업협력사업을 해본 결과 물류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모되는 등의 비효율적인 운영문제로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하지혜 기자 hybrid@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