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값 폭락으로 생존권 위협… 근본대책 마련하라”

입력 : 2019-07-12 00:00 수정 : 2019-07-12 23:52
경남 창녕군 대지면지역 8개 단체로 구성된 ‘마늘가격 안정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농민들이 10일 창녕군청에서 정부의 추가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창녕지역 농민들 촉구

정부단가 생산비에 못 미쳐 수매대상, 2등급으로 확대를
 


경남 창녕지역 농민들이 마늘값 안정을 위한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창녕군 대지면지역 8개 단체(이장협의회·한국농업경영인회·농촌지도자회·마늘연구회·양파동우회·새마을협의회·새마을부녀회·쌀전업농연합회)로 구성된 ‘마늘가격 안정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병희)’는 10일 창녕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마늘가격 폭락에 대한 대책 마련을 정부에 요구했다.

강병희 위원장은 “정부가 마늘가격 안정을 위해 3만7000t을 시장에서 격리하고 수매단가도 상품 1㎏당 2300원으로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산지가격은 여전히 최저생산비에 훨씬 못 미치고 있다”며 “가격폭락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정부가 제대로 된 근본대책을 조속히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날 수매단가를 2300원에서 최저생산비 수준인 2500원으로 올리고, 수매대상도 1등급에서 2등급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비대위는 또 ▲마늘 수매비축 확대와 수매물량 시장 방출 금지 ▲농산물 최저생산비보장제 도입 ▲대체작목 개발과 휴경을 통한 생산조정 ▲대국민 소비촉진활동 전개 등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9일 경남도의회(의장 김지수)는 제36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양파·마늘 가격안정을 위한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성낙인 자유한국당 도의원(창녕1)이 대표발의해 의결된 대정부 건의안에는 양파·마늘 수급조절과 최저가격 보장 등 정부의 종합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성 의원은 “양파는 1㎏당 평균 500원 이상으로 수매하고, 마늘은 <대서종> 1등급 기준 정부 수매단가를 1㎏당 2300원에서 2500원 이상으로 상향 조정해 (농가 희망량을) 전량 수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녕=노현숙 기자 rhsook@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