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 핵 포기하면 농업투자도 가능”

입력 : 2018-05-16 00:00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민간자본 북한 투입 시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은 13일(현지시각)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면 식량난 해소를 위한 (미국의) 농업투자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한은 핵 프로그램의 완전 해체에 동의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민간부문이 (북한에) 들어가서 대규모 전력망 건설을 돕고, 식량난 해소를 위한 농업투자와 인프라투자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같은 일은) ‘완전한 비핵화(CVID)’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북한이 얼마나 충족하는지에 달렸다”고 전제조건을 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또 CBS방송에 나와 “북한은 농업장비와 기술, 에너지가 절박하게 필요한 상황”이라며 “미국 국민의 세금을 들여 북한을 지원할 수는 없지만, (조건이 충족되면) 대북 제재를 해제해 미국 자본이 북한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11일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빠르게 비핵화를 하는 과감한 조치를 한다면, 미국은 북한이 우리의 우방인 한국과 같은 수준의 (경제적인) 번영을 달성하도록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면 전세계가 참여하는 ‘마셜 플랜’과 같은 경제적 지원책을 펼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마셜 플랜은 미국이 2차 세계대전 후 서유럽 16개 나라에 경제부흥을 위해 1947~1951년 도입했던 대규모 원조 계획으로, 제안자인 조지 마셜 당시 미 국무장관의 이름을 따서 명명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그러한 절차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이달말쯤 북한과의 농업협력을 포함한 신북방 정책 로드맵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현우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