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분원 설치로 농어촌 응급의료 사각지대 해소”

입력 : 2021-06-09 15:14

01010100201.20201127.900007865.05.jpg

김승남 의원, 응급의료법 개정안 대표발의

국립대병원 분원 응급의료종사자의 임금 등 인센티브 부여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사진)은 9일 보건취약지역에 국립대학병원 분원을 설치해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하도록 하고, 해당 시설 응급의료 종사자의 임금 등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과 ‘국립대학병원 설치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상 시장·군수·구청장은 응급의료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종합병원 가운데 지역응급의료기관을 지정할 수 있다. 그러나 농촌엔 지역응급의료기관이 현저히 부족해 환자를 대도시 병원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사망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신속한 진료가 필요한 응급환자가 1시간 안에 병원에 도착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전남지역의 경우 한해 동안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해 사망한 환자수가 인구 10만명당 78명으로 서울 강남지역보다 2.7배 높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전남도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지역보건이 가장 취약한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공공보건의료의 책임과 역할을 해야 하는 국립대학병원이 해당 소재지에 분원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지역응급의료기관을 확대하는 내용을 개정안에 담았다.

개정안에는 국립대학병원이 소재지의 인구와 교통 등을 고려해 분원을 설치할 경우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하도록 했다. 해당 분원 응급의료 종사자의 임금 등 재정적 지원도 가능하게 했다.

김 의원은 “고령자수가 많고 농기계 및 농약 사고가 잦은 농어촌지역에 국가 지정 응급의료센터가 설치된다면 치료 가능한 환자의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며 “법 개정을 통해 군 단위 농어촌 거점지역에 전문의나 현대식 의료장비를 갖춘 응급의료시설이 구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경진 기자 hongkj@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