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해수위, 10월7일부터 농식품부 등 국정감사

입력 : 2020-09-28 00:00
01010100301.20200928.001289882.02.jpg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4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0년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지었다. 사진제공=국회 사무처

대기업 임원 일반 증인 채택 농어촌상생기금 출연 독려

농협법 개정안 등도 의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이개호)는 24일 전체회의를 열고 10월7∼26일 진행할 ‘2020년 국정감사계획서’를 채택했다.

농업분야 주요 기관에 대한 국감은 ▲농림축산식품부(10월7일) ▲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10월12일) ▲농촌진흥청(10월13일) ▲산림청(10월15일) ▲농협중앙회(10월16일) ▲농식품부 및 소관 기관 종합감사(10월23일) 순으로 국회 농해수위 대회의실에서 진행한다.

매년 1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했던 국감은 올해 재해 복구 부담 경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조 차원에서 실시하지 않는다.

한국마사회의 경우 코로나19로 경마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점을 고려해 종합감사 대상에만 포함시켰다.

농해수위는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11개 대기업 임원을 국감 일반 증인으로 채택해 10월7일 부르기로 했다.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출연이 저조한 민간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려는 취지에서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국민의힘 정운천(비례대표)·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의원이 증인 신청을 했다. 참고인 명단엔 유명 외식사업가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이름이 올랐다. 농수산물 판매촉진 개선방안을 논의할 목적으로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경북 영천·청도)이 요구했다.


농해수위는 이날 ‘농협법 개정안’ 등 소관 법안도 의결했다. 농협법 개정안은 임원 선거와 관련한 조합원 호별 방문 금지기간을 법률에 직접 규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함께 처리된 ‘농어업인 부채경감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은 농수산업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하는 경영위기 사유에 병해충을 추가하고, 농가의 상환기간을 연장하도록 했다.

홍경진 기자 hongkj@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