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양할 사람 급격히 줄고…국민 노후준비도 미흡

입력 : 2019-12-02 00:00 수정 : 2019-12-02 23:44

생산연령인구, 2018년 3765만명 → 2067년엔 1784만명

노년부양비는 2017년 18.8명서 2067년 102.4명으로 증가

취업의사·능력 있는 고령자 노동시장 진입방안 찾아야



급격한 고령화에 따른 노년부양비 부담이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노후준비는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입법조사처가 최근 내놓은 ‘우리나라의 생산연령인구 추이 및 전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생산연령인구(15~65세)는 2018년 3765만명을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67년엔 1784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기대수명이 늘면서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17년 707만명에서 2067년 1827만명으로 2.8배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노년부양비는 2017년 18.8명에서 2040년 60.1명, 2067년 102.4명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노년부양비는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하는 고령인구를 뜻한다.

이처럼 부양능력이 있는 사람은 줄고 부양을 받아야 할 이들은 늘고 있음에도 국민의 노후준비는 미흡한 실정이다. 통계청이 최근 내놓은 ‘2019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인구 중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한 이는 65.1%로 2년 전(65.4%)보다 줄었다. ‘노후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34.9%로 2년 전(34.6%)보다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고령층의 자발적인 노후대비는 더욱 중요해지는 추세다. 60세 이상 인구 중 자녀와 따로 사는 이들은 70.7%로 2년 전(69.4%)보다 증가했다. ‘앞으로 자녀와 살고 싶지 않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77.8%에서 79.3%로 늘었다. 자녀에게 노후생활을 의존하지 않는 이들이 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60세 이상 인구의 69.9%는 본인이나 배우자의 힘으로 생활비를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정부나 사회단체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응답비율은 2017년 9.9%에서 2019년 12.4%로 늘었다.

국회입법조사처 관계자는 “생산연령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취업의사와 능력이 있는 고령자가 노동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취업 교육·알선이나 적합한 직무 발굴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혜 기자 hybrid@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