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확산방지 위해 모든 행정력 동원해야”

입력 : 2019-09-20 00:00 수정 : 2019-09-21 00:10
17일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국내 양돈농가들이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세번째)가 이날 국회에서 추가 발생방지와 확산 조기차단을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도웅 기자 pachino8@nongmin.com

여야 한목소리

신속하고 철저한 방역 당부 양돈산업 피해 최소화 노력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공식 확인되자 여야는 한목소리로 정부의 신속한 초동대응을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경기 파주에서 ASF 첫 확진판정이 나온 17일 오후 4시 국회 본청에 있는 당대표실에서 ‘ASF 예방대책특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정부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초동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는 농장간 밀집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확산이 시작되면 큰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면서 “전국 농가에 보다 촘촘한 대응지침을 내리고 방역체계도 재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ASF특위위원장인 박완주 의원은 “발생농가는 멧돼지 침입방지를 위한 울타리를 설치했고 지침대로 관리해온 안심농장이었다는 점에서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면서 “바이러스가 어떻게 유입됐는지 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18일 ASF가 경기 연천에서도 추가로 확진되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자 야당도 정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방역조치를 당부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는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초동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면서 “초동대응이 부실해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뒤늦게 과잉 살처분이 이뤄져 축산농가들이 이중·삼중으로 피해를 보게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방역대책을 강화하되 돼지 살처분작업은 인도적인 방식으로 해야 한다”면서 “매몰작업을 할 때도 토양오염 등 또다른 환경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바이러스 확산의 조기차단 실패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방역이 뚫리지 않도록 관계당국의 철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양돈산업의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출하금지 등 방역조치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보는 양돈농가에 적절한 세제 지원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밝혔다.

함규원 기자 one@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