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 수도권 전력 공급비용 비수도권에서 떠안아

입력 : 2021-10-13 00:00

10년간 2조3000억 달해

 

전력 자급률이 낮은 수도권에 전기를 공급하는 비용이 지방의 전기 소비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과 경기의 전력 자급률은 각 12.7%, 64.3%에 불과했다. 반면 지방의 전력 자급률은 충남 218%, 경북 185%, 강원 171.1% 등으로 매우 높았다.

이에 따라 비수도권에서 수도권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데 쓰인 비용은 지난 10년간 2조3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비용은 전기요금을 책정하는 기준인 전력의 총괄원가에 반영된다. 비수도권 전기 소비자들은 수도권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비용까지 고스란히 부담하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지역별 전력 소비와 생산의 불균형은 특정 지역에만 발전시설을 집중시킨 결과다. 신 의원은 “지방의 특정 지역에만 전력시설을 집중시키고 수도권·대도시가 그 수혜를 누리는 구조가 지속되고 있다”며 “심지어 수도권으로 전기를 보내는 막대한 비용까지 지방에 전가되는데, 지역별 차등 전기요금제를 도입하는 등 공정한 전력 구조를 달성하기 위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은정 기자 onjung@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