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그대에게

입력 : 2020-08-03 00:00 수정 : 2020-08-03 09:29

밝고 푸르고 빛나는 무엇인가를 찾아 날아오르던 그대를 기억한다. 돌아오지 못하고 투명한 빛 속으로 사라져버릴 것 같았지. 어딘가 있을 무언가를 찾아 더 멀리 더 높이 날아오르던 시절을 잊고, 흐르는 세월 속에 날개 꺾인 줄 알았더니 아름다운 날갯죽지 고이 숨기고 있었구나. 윤슬이 눈부시다. 날자. 날자. 한번만 더 날자꾸나.

글·사진=김도웅 기자 pachino8@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