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이만큼 자랐어요

입력 : 2020-02-19 00:00


눈과 얼음 녹은 물로 촉촉해진 대지가 봄소식을 전할 날도 머지않았다. 중국발 ‘신종 코로나’로 잔뜩 움츠러든 세상사도 ‘우수(雨水·19일) 뒤 얼음같이’ 술술 풀리길 기대해본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앞두고 출하 준비로 한창인 경기 안성 NH농협종묘센터의 오이묘들이 싱그러운 봄기운을 머금고 있다.

이승환, 사진=김병진 기자 lsh@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