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고맙다, 부럽다…

입력 : 2018-04-16 00:00


꽃피는 봄이 오니 벌들이 바빠졌습니다. 이 꽃 저 꽃 어슬렁대며 중매서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덕분에 올해도 세상 식물들이 짝짓기를 하고 탐스러운 열매를 낳겠지요. 새삼 꽃들이 부러워집니다. 굳이 나를 포장하며 애쓰고 가슴 졸이지 않아도, 마음과 마음을 잇대주는 벌 같은 존재가 우리 곁에도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로 말미암아 소담한 결실까지 절로 맺힌다면 우리 삶도 조금은 덜 고단해지지 않을까요.

글=하지혜 기자, 사진제공=농민신문 자매지 <전원생활>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