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고향사랑기부제 성공 정착 ‘온힘’

입력 : 2022-10-03 08:52
HNSX.20220930.001351004.02.jpg
경남 산청군과 유관기관들의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식’ 참석자들이 고향세를 홍보하고 있다.

경남 산청군이 고향사랑기부제 정착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산청군은 9월29일 NH농협 산청군지부, 산청군농협, 함양산청축협, 산청산림조합 등과 ‘고향사랑기부제(고향세)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서 산청군과 유관기관들은 고향세의 성공적인 정착을 도모하고 지방재정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발전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주요협력 사항은 ▲고향세 성공 정착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 ▲건전한 기부 문화 조성 ▲경쟁력 있고 차별화된 산청군 답례품 발굴·개발·공급 ▲고향세 홍보 등이다.

특히 기부자에게 제공하는 답례품 사업을 통한 지역 특산품 판로 확대, 관광 상품 제공 등으로 지역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화 산청군수는 “각 기관들이 한마음으로 고향세를 준비한다면 다른 지역보다 많은 기금이 조성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답례품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고향세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향세는 개인이 현재 주소지를 제외하고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일정액을 기부하면 세액공제와 답례품을 받고 기부금은 지역 주민복지 증진 등 지역 활성화 사업에 사용되는 제도다.

산청=최상일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