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일 백중사리…충남 서해안 저지대 주민 주의 요망

입력 : 2022-08-11 16:05

충남지역 등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는 가운데 바닷물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는 ‘백중사리’(대조기)까지 겹쳐 해안 저지대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보령시·태안군 등 서해안 지역 시·군에 따르면 12∼15일이 백중사리 기간이다. 특히 13∼14일 이틀간은 해수면 높이가 최고조에 이른다. 실제로 해수면 높이가 13일 720㎝, 14일 721㎝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만조 시간이 이른 새벽인 4∼6시여서 침수 우려가 큰 상황이다.

태안군 등은 백중사리 기간 피해 예방을 위해 비상 근무에 들어가 만조 때 바닷물이 넘어올 수 있는 방조제와 배수갑문 등을 긴급 점검하고 바닷가 마을과 농지 침수 등에 대비할 계획이다.

침수 우려 지역에 대한 주민과 관광 및 낚시객 등의 출입 자제와 주차금지를 유도하고 해안가 공사장 및 위험지역에서의 작업을 중지하도록 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집중호우와 백중사리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특히 새벽 시간대 해변 접근을 피하고 해안 저지대 해수 범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안=서륜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