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충남지역 1명 사망, 농경지 2104㏊ 침수

입력 : 2022-07-01 17:35
6월30일 충남 서산시 해미면 일대 논이 밤사이 내린 폭우로 물에 잠겨 있다.

충남 북부를 중심으로 내린 집중호우에 1명이 숨지고 23명(8가구)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농경지는 2104㏊가 침수됐으며, 당진 지역 양식장에서는 뱀장어 등 44t의 피해가 났다.

7월1일 충남도에 따르면 6월29∼30일 내린 비의 양은 당진 226.4㎜를 비롯해 서산 215.3㎜, 태안 170.4㎜, 아산 114.1㎜, 보령 113.7㎜ 등이었다.

집중호우에 공주에서 집이 붕괴해 90대 노인이 숨졌다. 서산 6가구 13명, 청양과 태안 2가구 10명의 이재민도 발생했다. 또 도로 84곳과 하천 14곳, 상하수도 5곳, 기타 29곳 등 모두 132개 공공시설이 피해를 봤다.

사유시설 피해는 건물침수 78곳(주택 53곳, 상가 25곳), 보령·아산·서산·당진·예산 지역 농경지 침수 2104㏊, 4개 시·군 농경지 유실 매몰 2.4㏊, 예산 지역 과일 낙과 0.6㏊, 당진 뱀장어·우렁이·가물치 등 양식장 5곳 피해 44t 등으로 집계됐다.

1일 현재 피해를 본 210곳 가운데 공공시설 34.8%와 사유시설 82.1% 등 모두 110곳에 공무원과 장비가 투입돼 응급복구를 마쳤다. 도는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침수 농경지와 주택 등 사유시설을 응급 복구하고 공공시설에도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복구할 방침이다.

홍성=서륜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