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7월부터 ‘공공심야약국’ 시범 운영

입력 : 2022-06-30 15:21 수정 : 2022-06-30 15:22

경북도는 7월1일부터 연말까지 공휴일을 포함해 매일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공공심야약국’을 시범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공공심야약국은 의료 취약시간대인 휴일과 심야시간대 지역민의 의약품 구매 불편을 해소하고, 약사에게 복약지도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하는 약국을 말한다.

그동안 심야시간대 약국 운영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지만 이용인원이 적고 인력 채용의 어려움과 재정 부담 등으로 운영되지 못했다. 이에 도는 보건복지부에 공공심야약국 운영비 지원을 지속해서 요구해왔으며, 올해 국비 지원으로 시범 운영(전국 62곳)하게 됐다.

공공심야약국은 도내 7곳이 운영되며 인구 10만명을 기준으로 10만명 이상의 도심형과 10만명 미만의 비도심형으로 구분된다. 먼저 도심형 지역은 포항 남구 서문제일약국, 포항 북구 두꺼비약국, 김천 드림약국, 경산 복광당약국, 칠곡 대구약국 등이다. 또 비도심형 지역은 상주 수정온누리약국, 영천 예약국이다. 이외에도 포항ㆍ경주ㆍ안동ㆍ구미 등 4개 시에서 11개 약국이 야간운영을 하고 있다.

한편 도는 휴일 야간ㆍ심야 등 취약시간대 의약품서비스 접근성 강화와 도민에게 양질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해 공공심야약국 도입의 필요성과 운영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실시한 바 있다. 또 올해 3월에는 ‘경북도 공공심야약국 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공공심야약국’운영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박성수 도 복지건강국장은 “공공심야약국 운영은 도민의 심야시간대 약품 구입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고 의약품 오남용 예방과 안전한 투약에 큰 도움이 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참여 약국을 확대해 도민 건강 증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안동=김동욱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