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건강 모두 잃었는데…농협 덕분에 재기”

입력 : 2022-06-22 00:00

농협자산관리회사 서울지사 지원

 

01010101201.20220622.001339308.02.jpg
정정훈 농협자산관리회사 서울지사장(오른쪽)이 신용회복 컨설팅을 받고 채무를 종결한 이모씨에게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고향 떠나 서울 살면서 가족도 건강도 잃었는데 농협 덕분에 ….”

이모씨(64·송파구)는 정정훈 농협자산관리회사 서울지사장의 방문에 말을 채 마치지 못했다. 정 지사장은 그에게 “얼른 건강 회복하고 기운 내시라”며 쌀·라면·세제 등 각종 생필품을 전달했다. 13일 진행된 농협자산관리회사 서울지사의 ‘농업인 희망동행 프로젝트’ 현장이다.

이 프로젝트는 농협자산관리회사의 신용회복 컨설팅을 받고 채무를 종결한 농민의 일상 복귀를 응원하는 사업이다. 이씨는 영농 실패로 큰 빚을 안고 고향을 떠나 혼자 서울에서 살다가 신용회복 컨설팅으로 채무를 종결했다. 하지만 여전히 생계가 빠듯한 데다 최근 큰 수술을 받아 대화마저 쉽지 않은 상태. 그럼에도 그는 연신 고마움을 표하며 하루빨리 재기할 것을 약속했다.

정 지사장은 “지역 특성상 서울에는 이처럼 생계 때문에 영농에 복귀하고 싶어도 못하는 농민들이 많다”며 “이들이 귀농해 마음 편히 농사지을 수 있도록 신용회복 지원사업을 적극 펼치고, 나아가 농협의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수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