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도농상생 직거래장터 ‘성황’

입력 : 2022-05-18 00:00

서울농협·남서울농협 개최, 질 좋은 팔도 농축산물 판매

농민·소비자 직접 만나 소통 판로확보·소득증진 큰 도움

 

01010101001.20220518.001335736.02.jpg
1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농업인 돕기 농축산물 직거래장터’ 개장식에서 참석자들이 우리 농축산물 소비촉진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고 있다. 김병진 기자 fotokim@nongmin.com

서울농협지역본부(본부장 황준구)와 남서울농협(조합장 안용승)이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한국체육산업개발㈜(대표 김사엽)과 함께 14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만남의 광장에서 농축산물 직거래장터를 열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직거래장터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농업인 돕기’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15일까지 주말 이틀간 열려 화창한 날씨 속 공원을 찾은 시민들 관심을 모았다. 2020년 시작된 올림픽공원 농협 직거래장터는 전국 산지 농가와 서울시민들의 큰 호응 속에 3년째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열린 도농상생 직거래장터로 산지 농협과 농가, 소비자들의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컸다.

행사 현장에는 지역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100여농가의 목소리와 봄나들이 삼아 장터를 찾은 도시민의 발길이 어우러지며 팔도 농산물 축제 한마당이 펼쳐졌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남서울농협과 농산물 직거래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경기 여주 능서농협(조합장 이명호)을 비롯해 전국 산지 농협이 다양한 농특산물을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호평받았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는 남서울농협 서초나눔직거래장터와 서울농협 뜨락장터 참여 농가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번 장터에선 농협과 농가들이 출하한 제철 농산물 60여종과 서울경기양돈농협(조합장 이정배)의 <허브한돈>, 경북 구미칠곡축협(〃김영호) 한우가 시중보다 10∼20% 저렴한 값에 판매돼 인기를 끌었다. 이와 함께 이번 직거래장터 개장식에는 우리농산물 소비촉진에 동참하고자 조재열 농협중앙회 이사(김포파주인삼농협 조합장), 나종석 경기 화성 팔탄농협 조합장을 비롯한 전국 농·축협 조합장 20여명도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김사엽 대표는 “올림픽공원 방문객과 서울시민들에게 저렴하고 질 좋은 우수 농축산물을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올림픽공원 직거래장터가 코로나19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준구 본부장은 “서울농협은 앞으로도 소비지 판매 농협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도시민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산지 농협의 부스 설치를 지원하는 등 장터 개장에 앞장선 안용승 조합장은 “농산물 직거래장터야말로 농민과 소비자가 직접 만나 소통하고 공감하며 우리농산물을 제대로 이해하는 ‘상생의 장’이자 농민에게는 소득 증대로 이어지는 ‘기회의 장’”이라며 직거래장터 활성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직거래장터 행사에 참여한 지역농·축협은 다음과 같다. 경기 여주 능서농협(조합장 이명호),〃흥천농협(〃이재각), 안성 양성농협(〃김윤배),〃일죽농협(〃안승구),〃삼죽농협(〃장용순), 강원 정선 여량농협(〃지한규), 철원 동송농협(〃진용화), 횡성 안흥농협(〃남홍순), 홍천 화촌농협(〃사재문), 충북 단양소백농협(〃이기열), 충남 홍성 갈산농협(〃이의수),〃서부농협(〃표경덕), 아산 선도농협(〃박종호), 당진 순성농협(〃강도순), 서산 운산농협(〃이남호), 태안 원북농협(〃장원호), 전북 순창 동계농협(〃양준섭), 전남 진도농협(〃노춘성), 완도 청산농협(〃차동악), 경북 구미칠곡축협, 성주참외원예농협(〃도기정), 제주 서귀포 성산일출봉농협(〃강석보), 서울경기양돈농협, 인천 강화농협(〃이한훈), 강화남부농협(〃고석현).

손수정 기자 sio2so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