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역 농축산물 선순환체계 구축 나서

입력 : 2019-09-20 00:00
경남도가 10일 경남도농업기술원 대강당에서 경남형 광역지역푸드플랜 ‘먹거리 2030 혁신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하고 있다.

푸드플랜 연구용역 보고회

도, 100대 실행사업 발표

먹거리 2030 혁신전략으로 공공먹거리 공급 확대 방안

전담부서 개설 등 내용 담아 “지속가능한 정책 실현할 것”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5년간 1조2000억여원을 투자하는 ‘먹거리 2030 혁신전략’을 마련해 지역 농축수산물의 생산·유통·소비를 아우르는 선순환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10일 경남도농업기술원 대강당에서 박성호 행정부지사, 도의회 의원, 생산자·소비자 단체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형 광역지역푸드플랜 ‘먹거리 2030 혁신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혁신전략에는 ▲먹거리통합지원센터 및 전문 생산조직 육성을 통한 공공먹거리 공급 확대기반 마련 ▲부산·울산·서울 등 대도시 공공급식 플랫폼 구축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위한 생산·유통·소비 단계별 안전성 강화와 취약계층 먹거리 보장 ▲전담부서 설치 및 먹거리 기본조례 제정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를 위해 도는 2024년까지 5년간의 4개 전략분야 100대 실행사업을 제시했다. 여기에는 모두 1조2288억원(국비 202억원, 도비 3991억원, 시군 4896억원, 기타 3199억원)이 투입된다.

구체적으로 시·군별 먹거리통합지원센터 10곳 이상을 거점별로 설치해 1조원 규모의 공공급식시장 공급기반을 마련하고, 공공급식 공급 전문 중소농 생산자조직도 30개 이상 육성한다. 로컬푸드직매장을 문화·관광·공공 기관이 결합된 먹거리복합문화센터로 만들어 시·군 거점지역에 설치한다. 부산·울산·서울 등 대도시 공공급식 공급을 위한 플랫폼도 구축해 안정적인 농산물 생산·소비 체계를 마련한다.

취약계층에 대한 먹거리 보장 강화를 위해 농촌마을 공동식당, 대학생 1000원 아침밥, 영세사업장 공동식당, 공동주택 아침급식 등의 시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혁신전략을 체계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먹거리정책 전담조직을 확충하고, 연차별 실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먹거리 기본조례도 제정해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하고 지속가능한 먹거리정책의 제도적 지원근거도 마련할 방침이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경남형 먹거리 2030 혁신전략이 우리 농업현장에 정착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행복한 먹거리 선순환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주=노현숙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