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농협, 서울에 메밀전문점 문 열어

입력 : 2018-10-10 00:00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에 새롭게 문을 연 ‘영암 월출산 기찬메밀전문점’ 2호점을 방문한 고객들이 메밀로 만든 음식을 먹고 있다.


하나로마트 양재점서 영업

 

전남 영암농협(조합장 박도상)이 서울에 메밀전문점 2호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

영암농협은 최근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서울 양재점 영업장 내부에 ‘영암 월출산 기찬메밀전문점’을 개점하고 손님맞이에 나섰다. 4월 영암읍 남풍리에 영암농특산물판매센터와 1호점을 낸 이후 두번째 메밀전문점을 서울에 선보인 것이다.

박도상 조합장은 “현재 영암군 천황사 인근 110㏊ 규모의 땅에 메밀이 파종돼 10월 중 메밀경관단지가 본격적으로 조성될 예정”이라면서 “메밀경관단지와 함께 농특산물판매센터·메밀전문점이 자리를 잡는다면 메밀을 매개로 한 영암농협의 6차산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암=이문수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