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양·봉계지역 한우 생고기 유통 허용을”

입력 : 1999-06-09 00:00
“언양·봉계지역 한우 생고기 유통 허용을”

TB 울산시 울주군 언양·봉계지역 주민들이 지역 특산물로 자리매김한 쇠고기를 얼리지 않은 종전의 생고기 형태로 계속 판매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 지역 주민들은 “도축한 후 냉장·냉동을 하지 않는 것이 이 지역 갈비의 고유 특성인데 새 법에 따를 경우 20년간 내려오던 전통이 단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1일 1만여명이 연대서명한 건의서를 농림부와 울주군에 보내 “전통음식의 보전차원에서 도축한 후 바로 판매하는 온도체 판정방식을 언양·봉계지역에만 별도로 적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농림부가 축산물의 냉동판매를 골자로 한 축산법 및 시행규칙을 개정,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7월30일부터 개정된 법을 적용하면서 생고기 형태로 판매를 금지키로 했다. <울주=김진섭>

jskim@nongmin.co.kr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